소식

‘2024년 케어뱅크 보미서포터즈 발대식’ 개최


한국사회복지협의회는 7일 오후 한국사회복지회관에서 케어뱅크’보미 서포터즈’발대식을 진행했습니다.


한국사회복지협의회(회장 김성)는 7일 한국사회복지회관에서 2024년 케어뱅크 보미서포터즈 발대식을 진동돌봄서비스 홍보를 상징하는 케어뱅크 ‘보미 서포터즈’의 일어나는 활동을 알렸습니다.


선인장 발대식에서는’보미서포터즈’ △위촉장 수여 △케어뱅크 사업과 협의회 안내 △서포터즈 활동을 일러스트 SNS 교육 등을 함께 진행하며 서포터즈 활동을 독려했다.


협의회는 케어뱅크의 새로운 캐릭터인 ‘보미(커다란 귀를 통해 돌봄이 필요한 사람을 찾고 따뜻한 마음으로 귀를 기울이는 케어뱅크 부스)’를 활용하여 케어뱅크의 사업 및 돌봄 활동을 구별할 수 있도록 홍보할 수 있는 경우 26명, 총 10팀을 구성했다.


10개 팀으로 구성 ‘보미 서포터즈’는 6월부터 10월까지 케어뱅크 사업의 흔들리돌 봄활동 참여를 위해 케어뱅크 돌봄봉사자로서 직접 활동하며 케어뱅크를 알릴계획입니다.


서포터즈 활동 종료 이후에는 서포터즈 2팀을 추출하여(보건복지부 장관상 1점, 한국사회복지협의회장상 1점)과 시상금을 전달한다.


이준호 자원 봉사 사업 사업장은 “케어뱅크는 구성원 공통화 사회에서 공개서비스 범위에 있는 부분을 돌봄문화 확산 사업으로 시·군·구 단위의 지방자치단체의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며 “이번’보미 서포터즈’활동으로 케어뱅크 사업의 새로운 돌봄활동 프로그램이 개발되고 다양한 연령층으로 돌봄활동 참여가 확대되는 구조” 고 있습니다.


이제, 케어뱅크(공헌활동 기부은행)는 보건사회복지부를 환영하고 한국사회복지협의회가 수행하고 있는 사업으로 2015년 에이스사업을 시작으로 2024년 현재 55개소의 시·군·구단위의 실행기관 과 함께하고 있다. 케어뱅크는 돌봄활동을 제공한 시간만큼 돌봄포인트로 치고 있고, 만 65세 상태일 때 돌봄포인트를 사용하여 돌봄활동을 제공받을 수 있는 사업이다.


Source link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