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학생 100명 중 4명의 ‘다문화’…여가부, 진로지원 청소년 토론회


12일 서울 마포구 공원 평화광장에서 열려 마포진로 박람회에서 학생들로 북돋워집니다. 이번 행사는 마포구 13개교 중학교 1학년을 대상으로 미래4차산업, 환경에너지, 미디어언론, 스포츠, 문화예술, 창업 관련 체험·이벤트 부스를 운영한다. [서울=뉴시스]


전체 학생 중 다문화 학생이 3.5%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입니다. 여성 가족은 다문화 모임을 진로 지원 강화하기 위해 전문가들과 토론회를 개최합니다.


10일 오후 서울 중 페구럼타워에서 한국청소년 정책연구원과 함께 ‘다문화하는 분들 진로지원’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9일입니다.


이번 토론회는 5월 기둥의 달을 늘리고 있는 학령기 다문화 세대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 훨씬 더 이다.


줄기부에 따르면, 2023년 다문화 학생은 한계가 7.4%(1만2533명)늘어난 18만1178명인 경우가 있습니다. 전체학생 521만8000명의 3.5%를 필요로 합니다.


지역적 차원에서는 지역 내·가족 시설 기관장들과 현장소통 간담회를 보고, 진로 지원 강화를 논의합니다. 또 다문화청소년 진로지원 등을 상징하는 가족 시설과 가족 시설의 유대·협업을 살펴보고, 팬들의 개선 문제에 대해 현장 대기를 수렴할 예정이다.


경찰정책토론회도.


이유정 동아대학교 교수는 ‘다문화청소년 진로교육 프로그램의 이해와 활용 방안’을 주제로 ‘모두의 진로’ 프로그램을 설명할 예정이다. 이 프로그램은 도둑질 정책연구원이 교육부 반응을 수용하는 가구, 다문화 집안의 진로탄력성 접이식과 동시에 다문화수용성을 끌어낼 수 있는 프로그램입니다.


오혜원 계남초등학교 교사는 모두의 진로 프로그램을 활용해 다문화 청소부의 진로를 지도한 환경을 공유한다.


도규리 서대문구 가족센터 팀장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청소년상담복지센터 등 지역 내 가구시설과 연계한 다문화가족 자녀 진로설계 지원팀을 소개합니다.


김양형 태조산청소년수련관 팀장 다문화 수용성을 제고를 위해 학교와 연계한 지역 기반의 경찰 진로 지원 행사를 공유하고, 지역 내 단체 간 협력을 통해 강화할 수 있습니다.


신영숙 지역부 차관은 “이번 간담회와 몫이 사회 다문화 세력 진로 지원 등을 비롯한 가족력 간 동맹을 강화하고, 사례를 더욱 악화해 사회에 확산할 수 있는 경우가 있을 수 있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


이어 “앞에 있는 것은 다문화 동·청소년들이 필요한 활동과 지원을 충분히 제공할 수 있도록 허용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Source link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