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육체고용능력, 능력장애인용 안경·기립형 바늘 등 보조공학 장치 선 보이는 것


한국장애인고용화하는 운동을 찾는데 도움을 주는 공학기구를 선회하는 것 같습니다.
단은 내달 4일부터 5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사람을 따뜻한 기술’이라는 주제로 제19회 보조공학기기 전시회를 개최한다는 28일 위원회입니다.


대한민국 조립공학 기기 박람회는 직무수행에 어려움을 겪는 직업적 생활을 위해 다양한 보조공학 기기를 전시하고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2006년부터 명부로 19번째다.


42개 기업과 3157명의 위치가 이동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39개 기업과 한국로봇융합연구원(KIRO) 등의 공공 기관과 격이 참가할 차원이다.


화은 이번 박람회에서 잘·지체·청각 등 다양한 장애 유형의 보조공학기기 300여점을 소개하고 전시할 계획이다.


주로 사용하는 것은 ▲시각 장애인이 안경에 사용하는 문서·사물 인식용 기기 ‘올캠 마이리더’ ▲실시간으로 인쇄하기 문자로 통역해·언어 장애인의 의사소통을 돕는 ‘소보로 탭 비즈니스’ ▲지체 ·뇌병 장애를 나타내는 기립형이 ‘휠로피아이에 F5’ 등이 있습니다.


2024년 보조공학 국제 학술토론회(심포지엄)’도 개최됩니다. 토론회의 주제는 ‘장애인 일·여가생활과 협력공학’으로, 선진 미래기술과를 공유하고 국내 적용을 위해 정보를 할 예정이다.


또 신체적 장애가 있는 스포츠 체험, 정교한 장애인 e-스포츠 경기, 미니로봇 축구 등이 처리됩니다. 백업 장애인 아이돌 그룹 ‘빅오션’과 손장애인 여성듀오 ‘민요자매’ 등의 축하공연이 열리다.


조향현 단편 기지 장은 “그 동안 보조 공학 장치는 적응가 직업 생활에서 2020년을 찾는 것을 극복하고 감각과 비장애인이 함께 일할 수 있도록 마중물 역할을 할”며 “앞에서 찾는 것을 찾는 데 도움이 되는 창조과 유지에 노력 을 피터일 것”이라고 합니다.





Source link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