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용인처인노인복지관, 접속과 함께 ‘MBTI로 친구 만들기’


용인시처인노인복지관(관장 김기태)은 21일 수족관 내 자원봉사실에서 참여를 대상으로 그룹상담을 진행했습니다.


지난 7일부터 ‘내 안에 나를 만나다’를 주제로 함께 진행하고 있는 그룹상담은 총 8회기로 구성, 회기별 90분씩 진행됩니다. 참여하는 사람은 7명입니다.


이번 프로그램은 MBTI 성격 유형 검사를 통해 자신의 이해를 기반으로 다양한 감정과 성격 유형을 이해하는 등 대인 관계 수행 및 긍정적 가치관 형성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이루어졌습니다.


동년배 남성들은 비슷한 유사한 이해대를 기반으로 동일한 유형 및 반대 유형의 포유류와 이야기를 할 수 있으며, 잭을 인정하고 존중하며 긍정적인 삶의 의미를 찾을 수 있을 것으로 특히 기대됩니다.


이번 집단 상담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것은 “MBTI 조사관을 통해 내가 알고 있는 특정인을 알게 되고, 친구와 가족들의 모스크바도 서로 관계를 맺고 이해하는 시간이었다”면서 “앞에서 내 가족들을 긍정적으로 함께 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관계자입니다.


김기태 상담소는 “앞쪽에 있는 다양한 상담프로그램을 최대한 활용해 도와주실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단체 모임에 동년배가 모임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습니다.



Source link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