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올해 720억 복권기금으로 지정된 문제 해결을 돕는다


옥야중·고등학교에서 공격력·지원하기 홍보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 가정 폭력으로 범죄까지 생각했던 김은정(17세, 가명)양은 수리기 전담 직원동반자 상담 프로그램을 통해 삶의 것을 도와주었다. 상담사의 권유로 아버지와 분리되어 할머니 댁에서 생활하기 시작했고 현재는 상담사가 꿈을 키우고 있습니다.


#2. 반대 학교밖청소년 지원 센터를 통해 자립지원을 받는 박성환(19세, 가명)군은 진로상담 및 직업체험 비용을 지원받아 자립을 이 추구합니다. 박 군은 “여러 이유로 학교 생활에 적합하지 않기 때문에 학교를 그만두고 뒤에 진로에 대한 사람들이 좋다”고 “어떤 흥미가 있는 지도는 알 수 없었고 직업 훈련을 소유한 적군에 맞는 진로를 가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


김양과 박군이 도움을 받는 사람은 ‘청소년 사회안전망 구축 사업’은 복권기금 사업 활동의 소속으로 가정 폭력, 집단 따돌림, 관계자에게 스트레스 등을 사회적응에 어려움을 겪는 청소년 도움을 제공합니다.


사회·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가전이 건강히 성장할 수 있도록 생활비부터 치료비, 상담비 등을 지원하고 해결하도록 2012년부터 벨트까지 총 5729마력의 복권기금이 되었습니다.


올해 가전 사회안전망구축 사업 복권기금 지원금은 720억원으로 가전 안전망 및 청소기 상담 1388 운영, 학교 지원 가전, 위기청소년 특별 지원, 은둔고립 청소년 원스톱 이동 지원 외부 복권기금을 앞으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240개 가구상담복지센터에서 490만여건의 상담 서비스를 제공, 총 13만7000여 명의 권한 청소년이 도움을 제공합니다.


기획재정부 복권 위원회 관계자는 “복권기금이 상위 지대를 분리하고 있음”이며 “위기 청소년들이 위기 상황에서 더 나은 미래를 꿀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점에서 그들에게도 뜻 깊은 일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세종=뉴시스]


Source link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