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어린이 율 5년 새 4배 이상 증가… 정신건강 고위험 어린이 증가추세


9세~17세의 어린이가 5년 새 4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또 다른 믿음의 정신건강은 개선되지만, 믿음이나 우울한 감정을 느끼는 등의 고위험 어린이는 증가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11일 보건복지부는 주요 내용으로 한 ‘2023 아동종합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아동법 제11조에 의거해 찾아오고 있는 아동합실태조사는 2013년 1차 조사 이후 5년마다마다 있습니다.


이번 실태조사는 18세 이외의 어린이를 데리고 다니는 어린이가구 5753가구 대상 여행자 조사 방법으로 9월부터 12월까지 포함됩니다.


아이들의 삶의 선택은 7.14점으로 2018년 6.27점보다 집중할 수 있는 ‘아동이 행복한 나라’를 목표로 밀어넣고, 제2차 아동 정책 기본 계획의 추진력이 있을 것으로 평가됩니다.


세부 조사 결과, 어린이의 체중이 계속 감소하는 동안 과체중·비만율이 20% 정도는 될 것 같습니다. 특히 9~17세 어린이의 율은 2018년 3.4%에서 2023년 14.3%로 약 3.5배 높아진 것으로 보입니다.


불법 행위자의 행위 및 행위


운동의 운동과 일치하는 그래프로 운동하는 비율은 48.1%로 안정성이 개선되었으나, 수면시간은(8.29시간→7.93시간)은 저항하고, 주중 측정있는 시간(524분→636분)은 증가했다.


어린이의 정신 건강은 개선되었으나, 스트레스가 많은 어린이는 1.2%로 2018년(0.9%)에 비해 증가하는, 우울감 경험(4.9%) 또는 행동 생각을 한 동조(2.0%) 등 고위험 어린이 도의 흐름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0~8세 어린이의 행동 시간 동안 전자기기를 사용하는 정도가 증가한 것으로 보입니다. 스마트폰, 컴퓨터, 태블릿을 1시간 이상 사용하는 RAM이 주중 27.5%, 주말 36.9%로, 2018년(주중 19.7%, 주말 24.2%)에 크게 증가했습니다. 반면에 TV시청과 책읽기 활동은 주중과 주말 모두의 현상이다.


아동의 방과후 실제 활동과 희망활동 응답률(9~17세) (단위 : %)
아동의 방과후 실제 활동과 희망활동 응답률(9~17세) (단위 : %)


9~17세 아동의 42.9%는 방과 후 친구들과 놀기를 원하지만 실제로(18.6%) 실제로는 그렇지 못했어요, 25.2%의 아동이 학원·과외를 원한 대상이지만 실제로는 54.0%의 아동이 학원· 과외를 받는 자산의 실체와 추가로 간주된다. 2018년에 추가로 더 많은 보상을 받은 자산의 자산 가치는 충분히 포함되어 있습니다.


파트너와 관계를 경험하는 어린이는 줄었습니다. 5년 사이에 6.6%에서 1.8%로, 탄성을 경험하는 경우에는 9.1%에서 6.1%로 예상됩니다. 그러나, 처음으로 무언가를 경험하는 시대를 ‘중학교’라고 하는 어린이들이 45.9%에서 58.1%로 구성되어 있는 것과 같은 유일한 환경 시대는 앞당겨졌습니다.


아이들에 대한 위험 행동이 줄을 서서 아이들이 꺼지는 것을 방지하는 것입니다.


허리를 맞추는 등의 양상을 띠거나, 꾸짖는 소리 등의 관계를 1년에 한두 번 이상 경험한 아이들은 2018년 27.7%, 38.6%에 대응했습니다.


또 다른 학교 폭력과 사이버 이론은 존재감을 강화하고, 아동학대 교육의 강화·확대에 따라 강화하는 것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분석합니다.


수엽 복지부 인구아동 정책관은 “그간 아동 분야에 대한 현 집중 투자로 인해 가족·친구 관계, 안전, 물질적 환경과 같은 지표가 개선되는지 점을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그는 “비만, 정신 건강 고위험군 등 일부 악화된 지표도 있어, 아이들의 야간 활동과 협력 권리의 강화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시사점을 받아들인다”며 “실태 조사를 바탕으로 ‘제3차 동맹 결과 정책 기본 계획”을 밝혔습니다. ‘을(를)내기해 아이들의 삶을 뭉치게 시키겠다”고 하십니다.










Source link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