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시설퇴소인의 지역 생활, 자유, 권리를 방향모색


시설 퇴소인의 쓰레기통, 정착을 위한 회수 공론의 열이 입증되었습니다.


서울시립 영등포 장애인 복지관(관장 최종환)은 지난 10일 시설 퇴소인이 시설을 취소하고 후퇴하고 자립, 보호할 수 있도록 은폐한 지원 신호를 보내는 공론의 장 ‘시설 퇴소인의 지역 생활, 자유, 그리고 권리 ‘를 실행했다.


이는 2022년 7월, 상관이 사랑의열매 사회 복지공동모금 회로에서 ‘시설 퇴소인의 지역 주민 지원 사업’에 선택, 3 소속 사업비를 지원받게 되는 데에 있습니다.


현재 2차 시대 사업을 처리중이며, 장애자, 감정자립생활센터, 지원주택, 감정복지관, 감정거주생활시설, 사회경제조직, 주민조직이 서로 다른 능력, 잠재력, 자원을 공유하는 능력 퇴소인을 분리합니다. 존재하는 지원 체계를 구축하고 있습니다.


상하관은 소통과 미래의 방향성이 있는 공론의 장으로 ‘시설퇴소인의 거주지, 자유, 그리고 권리’를 말하고, 2차년도 사업경과 보고, 이에 대한 현장 연구의 필요성 및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또한 시설 퇴소인과 조력자의 토크콘서트 등 즐거운 방법으로 사업의 의와 업무, 즐겁게 계획 등을 나누는 자리로 끝났습니다.


동작장에 있는 시설퇴소하고 김진균 씨는 “더 많은 동료들이 지역사회에 남아길”고 있습니다.


조석영 한국장애인복지관장협회 “장애인복지관의 기능과 구조에 대한 대표팀을 대표하고, 전국적으로 그러한 연대와 공동수행, 시설소인을 지원하는 별자리가 필요하다”고 했습니다.


최종환 영등포 장애인 복지관 장은 “함께 활동하는 기관, 조직이 성격 결결이 있을 수 있지만, 차이점의 일부, 사회 참여하는 사람들은 목표에 관련이 있을 수 없다”며 시설 퇴소인의 지역 사회 거주자 지원 사업이 가능합니다. 의미를 강조했다.


영등포 지역 장애인 복지관을 포함 5개 단체가 연대해 공동수행하는 이 사업은 2025년 축소됨 3개년의 사업을 종료하며, 3년의 사업을 중단대로 시설퇴소인의 사회 자립과 보호를 유지하는 적 제안과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시설퇴소인의 지역 사회 거주자 지원 사업 2차 분야 공론의 장 ‘시설퇴소인의 지역에서 생활, 자유, 그리고 권리’에서 기준이 사진을 끊고 있습니다.




Source link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