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대한민국 공식 홈페이지

문화체육관광부는 외국인들이 다양한 한국 문화를 경험할 수 있도록 홍보행사 ‘2024 The Senses of K-culture’를 5월 29일부터 11월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경상남도 산청군 동의보감마을의 조감도. (전한)

마가렛 테레지아가 각본을 맡은 작품

문화체육관광부가 외국인들이 한국의 다양한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행사를 시작했다.

5월 29일 서비스는 한국국제방송재단과 함께 ‘2024 The Senses of K-culture’를 공동 런칭하며 11월까지 6개 프로그램을 이어간다고 밝혔다.

첫 번째는 해외 콘텐츠 크리에이터와 유학생들이 트렌디한 서울 성동구 성수동 일대를 방문해 한국 기업이 운영하는 팝업스토어를 둘러보는 여행이다. 그 후, 참가자들은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콘텐츠를 제작하여 소셜 미디어에 공유하게 됩니다.

6월 산촌음식, 7월 천연염색, 저리 가요 (전통 동양의학) 11월. 이에 강원도 인제군 하추리 산촌마을과 전라남도 나주천연염색원, 경상남도 산청군 동의보감마을을 방문하면 민족의 맛, 스타일, 휴식.

모든 행사가 끝난 후, 참가자들의 활동과 그들이 제작한 콘텐츠를 담은 방송 프로그램은 아리랑TV와 인터넷을 통해 전 세계에 방송될 예정이다.

외교부는 매년 외국인들이 한국 문화를 체험하고 이해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올해는 대사관, 문화기관, 국제기구 종사자,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긍정적인 국가 이미지를 알리는 것이 목표다.

용호성 국제문화부 차관은 “올해 ‘The Senses of K-culture’ 프로젝트는 해외 팬클럽 대표, 콘텐츠 크리에이터 등 영향력 있는 여론 지도자들에게 한국의 다양한 매력을 알리기 위해 기획됐다”고 말했다. 미디어 홍보실.

“각 나라 참가자들이 한국의 흥미로운 면을 독창적인 콘텐츠로 담아내 한국의 좋은 이미지를 널리 알리길 바랍니다.”

이번 행사의 공식 포스터입니다.

‘2024 The Senses of K-culture’ 행사 공식 포스터입니다. (문화체육관광부)

margareth@korea.kr


Source link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Back to top button